박혜경 - 고백 음악

날씨도 어둑어둑하니 구름이 끼고 창밖을 보니 그저 마음이 허하다.

문득 생각난 노래가 박혜경의 고백이다.

이노래는 내가 군대있을때 내 고참중 하나가 참 좋아했던 노래라
하루에 수십번씩도 들었던 기억이 난다.

아마 그래서일까?
마음이 우울할때면 가끔 이 노래가 생각난다.


<박혜경 - 고백(1999) from 1st Album +01>



사랑한다고...
아무말 못하는 내가 너무 미워...

용기를 내야해...
후회하지 않게...
조금씩 너에게 다가가 날 고백할꺼야...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얼마블연 소통 배너 타입A

Flagcounter

free counters

야구

시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