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혀지기엔 아까운 그녀들... 음악

'나는 가수다'가 잡음 가운데도 인기몰이를 계속하고 있고,
'불후의 명곡2' 또한 호불호가 갈리고 있지만 나름 선전하고 있는 이때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음악이라는 것은 보편성이라는 것을 기준으로 두고 설명하기는
상당히 어려운 예술 장르가 아닌가 생각된다.

특히 나는 가수다 초기에 나왔던, '이들을 어떻게 순위로 평가하는가?' 하는
개인 취향의 문제는 여전히 논란이 될만한 부분이라고 본다.

이런 얘기를 하는 이유는 다름아닌
이러한 보편성이라는 이유때문에 사실 참으로 아깝게 묻혀버린
많은 가수들이 있어서 인데,
개인적으로 참 좋았던 가수들이지만,
아쉽게도 잊혀지고 있는 가수들을 한번 살펴보고 싶어서이다.


1. 노래보다는 예능으로 어필했던 '샤인(shyne)'

<2000년대 쌍둥이 여성듀오의 시초격인 샤인의 써니(왼), 바니(오른)>

2004년도에 발매된 데뷔앨범을 통해 파워풀한 성량과
당시 흔치않게 흑인음악을 추구하려던 쌍둥이 자매 샤인

데뷔곡 'too late'은 그녀들이 추구하려는 음악적 색깔을
아주 명쾌하고도 뚜렷하게 보여줬다.

이미 2003년 렉시의 대박으로 음악적 다양성에 기름을 부은 당시 음악씬에서
그녀들의 존재감은 분명 반짝반짝은 아니더라도 어느정도의 반향은 충분히 일으킬수 있으리라 믿었는데...

실제로 결과는 썩 좋지 않았다.
노래가 외면당하지는 않았지만, 크게 반향을 일으키진 못했고,
되려 두자매가 출연했던 예능을 통해 음악적인 면보다는 엔터테이너의 모습으로써
더 각인을 잠깐이나마 시켜준게 전부...

하지만, 앨범 전체를 들어보면 음악전체가 상당히 안정감이 있고,
무엇보다도 시원시원한 그녀들의 목소리가 인상적이다.


<2004년에 발매된 shyne의 데뷔앨범>
(↑ 사진을 누르면 다음 뮤직 앨범정보로 연결됨요~)


앨범내에는 타이틀곡인 'too late' 외에
그루브 있는 R&B 넘버인 'SOS'
시원시원한 목소리에 다소 어울리지 않을법도 하지만 의외의 상큼함에 미소짓게 되는 '사랑해' 등
신선한 노래들이 꽤있음에도 불구하고 당시 앨범 판매량에서 썩 좋은 결과는 얻지 못했다.

이후 2005년에는 일본에서 잠깐 싱글을 내면 활동을 했고,
2006년에는 새앨범을 낸다는 소문만 무성했으나
기획사(하필 DSP)의 문제였었는지 아마 활동을 못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 이후엔 그냥 잊혀지고 있는 수순...

벌써 앨범이 나온지 7년이 지났지만,
뭐랄까? 다시 활동한다면 두손들고 환영할만한 팀이랄까?

그녀들의 강력한 목소리가 다시 한번 새로운 노래에 녹아들수 있기를 기대하며...


              <shyne - too late  from 1st album 'SHYNE♥01'(2004)>




2. 무브먼트 여신... 난아

<사내 냄새 풀풀 풍기는 무브먼트에서 윤미래와 함께 여신을 담당(?)했던 난아>


그녀의 목소리를 처음 들은건 양동근의 '구리구리 뱅뱅'에서 였다.
뭔가 교태(?)가 담긴 그녀의 감기는 목소리는 뭔가 모를 맛이 느껴졌었는데,
이후 그녀의 솔로앨범이 나온다는 소식은 기대감을 갖기에 충분했다.

2006년에 발매된 그녀의 앨범 역시 그녀를 지원하는 무브먼트 패밀리들의 색깔이 듬뿍 담긴
그루브한 음악으로 가득차있는 앨범이다.

하지만, 타이틀곡 '다가와'가 2005년에 발매된
유니(Unee)의 'call call call'의 도입부와 비슷하다는 의혹을 받는 등
처음부터 쉽지 않은 활동을 시작한 끝에
그 자체가 큰 이슈는 되지는 않았으나 본인 스스로가 그러한 점을 의식하였는지
크게 많은 활동을 하지는 않은 채 앨범활동을 마무리 했다.


<2006년에 발매된 그녀의 데뷔앨범>
(역시 앨범정보는 사진 클릭)


그녀의 데뷔앨범은 타이틀곡인 '다가와(Like That)' 외에도
부가킹스가 참여한 '꿈속의 공주', 양동근과 함께한 끈적끈적한 곡인 '해바라기' 등
R&B적 감성을 자신에 맞게 적절한 양념을 곁들인 음악들로
비교적 완성도 높은 음악을 보여준다.

그녀 또한 데뷔앨범 이후 새앨범을 참으로 오랫동안 기다렸지만,
가끔 무브먼트의 동료들의 노래에 참가할뿐
자신의 새앨범은 5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무소식이다.

하지만, 그녀의 활동은 아직 꾸준한데,
앨범활동외에 뮤지컬에 다수 출연하며,
2007년 그리스, 2008년 대장금 등 지난해까지
약 10여편의 뮤지컬에 출연하며 녹슬지 않은 재능을 과시하고 있다.

뮤지컬등을 통해서 감각을 유지하고 있을테니 가능이야 하겠지만,
과연 그녀가 새 앨범을 낼지는 미지수...

어쨌든 지금 다시 이 앨범이 나와도 분명 괜찮은 반응을 얻을만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만큼 괜찮은데...
아... 돌아오라...


               <난아 - 다가와 from 1st album 'sweet soul'(2006)>


샤인이나 난아나 모두 잊혀지기엔 좀 아쉬운 가수들인데,
대중성의 측면에서만 접근한다면 또 사실 글쎄...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니
참 이 음악이라는 예술 장르의 다양성이라는 것은 참 설명하기 어려운듯 하다.

그러고보면 예전엔 내가 좋아했던 가수들이 대부분 힛트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갈수록 그러한 경향이 좀 줄어드는 걸보면,
내 취향이 갈수록 마이너가 되는건가 싶기도 하고...
그만큼 다양한 음악들이 나오는건가 싶기도 하고...

어쨌거나, 그녀들처럼 오랫동안 기억에 남는 음악들이
더 많이 나와서 대중들을 기쁘게 해줬으면 하는 생각을 해본다.

덧글

  • 팃슈_리 2011/06/29 00:56 # 답글



    정연준씨 프로듀싱이었던 팀이었던걸로 기억하는데.. 애매했죠 뜨기가
  • 다야씨 2011/06/29 14:41 #

    저작권협회에 확인해보니 정연준이 프로듀싱을 한게 맞는듯합니다.
    파워풀한 목소리가 참 맘에 드는 자매였는데, 그저 아쉽습니다.

    뭐 솔직히 지금 다시나온데도 이미지와 방송으로 꾸역꾸역 관리하는
    요새 아이돌들 시장에는 좀 맞지 않다고 봐야겠죠...쩝...
  • 은화령선 2011/06/29 12:19 # 답글

    그나마 아랫쪽 난아는 더 나아보이는듯 하네요.

    이쪽 계열은 워낙에... ......
  • 다야씨 2011/06/29 14:43 #

    난아는 글에도 언급했듯이 계속 활동중입니다.
    가수로써는 아니지만, 뮤지컬쪽으로 자신의 분야를 선회한것 같은데,
    반응이 나쁘진 않았던걸로 기억하는데, 왜 가수활동을 안하는지 모르겠습니다.

    물론 그녀의 목소리나 톤이나 여러가지 부분이 호불호가 분명하게 갈릴수 있는 스탈인듯합니다만,
    요샌 워낙 다양한 가수들이 나오니 다시 활동해도 분명 할만할듯한데 말입니다.

    뭐 워낙 여성싱어들이 활동하기가 까다로운 계열이긴 하죠.
    그래서 개인적으로 더 이런 가수들을 바라는것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 은화령선 2011/06/29 15:03 #

    하긴 윤미래씨를 좋아하는 입장에서.
    많이 공감이 되네요.
    윤미래씨도 결혼으로 활동을 많이 못하고있던데.
  • 다야씨 2011/06/29 19:01 #

    윤미래는 왠지 타이거JK가 안놔두는듯한 인상도 좀 듭니다.^^
    워낙 금술이 좋은지라 활동하는걸 남편이 원치 않는지도 모르겠네요.

    여성 힙합뮤지션들이 어떤 이유에서건 좀 늘어났으면 하는데,
    갈수록 줄어들고 있는 추세니...

    이런와중에 그나마 힙합언저리를 멤돌던 미료는 댄싱팀(?) 브아걸에서
    아주 성공리에 정착하고 있으니 어째 더 씁쓸한 기분도 듭니다.
  • 은화령선 2011/06/29 19:47 #

    어찌보면 타이거는 아내바보지요 ㅎ

    결혼하고나서부턴 늘같이 다니던거 같더군요.
    서로 음악에서도 일가견잇는 가수들이고.

    부럽다는 생각을 종종 합니다..
  • 다야씨 2011/06/30 11:03 #

    뭔가 안어울리는듯 하지만, 또 은근 잘 어울리는 부부인듯합니다.^^
    지난번 무한도전 가요제때 보여줬듯이 둘이 모이면 시너지가 꽤 큰듯하니
    같이 활동한번 해보는건 어떨까 싶기도 하고요...ㅎ
  • 헐헐헐 2018/02/02 23:32 # 삭제 답글

    샤인 테이프 사서 들었는데 음 쌍둥이였다니 헐 ㅡㅡ;;;;;;;;;;;;;;;;;;;;;;;;;;;;;;;;;;;;;;;;;;;;;;;;;;;;;;;;;;;;;;;;;;;
댓글 입력 영역



얼마블연 소통 배너 타입A

Flagcounter

free counters

야구

시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