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4월 8일 프로야구 단상... 야구

개막전 2연전을 모두 지켜보니
뭐 섣부른 설레발도 많이 나오는듯 하고,
예상대로... 라는 말이 어울리는 팀도 있고,
의외로... 라는 말이 어울리는 팀도 있는듯 하다.

어쨌든 시즌 초반에 전체 전력을 다 갖고 시작하는 팀은 없는 만큼
여느해와는 달리 8개 팀이 살 얼음판을 달릴 가능성도 보이는듯도 하다.



1. 어쨌든 타격은 살아있다...  자이언츠


상대적으로 강한 선발진으로 먹고 사는 팀이
2경기 연속 선발이 흔들흔들해버리니 보는 입장에서는 여간 답답한게 아니다.
다만, 송승준은 경기간 기복이 심하니 다음이나 다다음쯤에는 살아날수 있을거라는 기대가 있고,
지난번에도 언급했듯이 슬로 스타터인 사도스키도 역시 시간이 갈수록 나아지리라 생각한다.

고무적인것은 선발이 흔들리고 무너지는데도 불펜이 그럭저럭 버텨주면서
개막 2연전을 싹쓸었다는건 상당히 의미 있는 일.

특히, 2군 퍼팩트맨 이용훈은 이제 어렵다 싶었지만 어쨌든 시즌초는 나쁘지 않은것 같아 활용도가 생겼고,
타격은 여전히 망했지만, 수비와 주루로 본인의 필요성을 어필한 이승화나
이대호 보다 타격은 떨어져도 수비와 가끔 터지는 타격의 박종윤도
일단은 기대치를 가지게끔 하는 모습을 보며 시범경기 꼴등한게
어떻게 보면 선수들을 자극하는 어떤것이 되지 않았나 싶은 생각도 든다.

짝수해에는 든든한 강민호, 조성환과
홈런수는 몰라도 타격은 3할 쳐줄것이라 기대하는 홍성흔이
기대대로만 해준다면 뭐 무난히는 아니더라도 가을운동회는 가능하지 않을까 하는
설레발을 쳐보게 된다.

불펜은 좀 더 지켜봐야겠지.
상대가 한화 였다는걸 감안하면 잘했다 박수는 쳐줄수 있을지언정
완벽하다고 평가하긴 어렵다 싶다.
어쨌든 슼에서 데려온 둘이 정신줄 빨리 잡기를 바라는 마음뿐...

<제발, 시즌 내내 혼을 담아서 던져 주이소...>




2. 4강권 얘기 나오는 팀이었는데, 왜이렇게 변한게 없나? 이글스


상대가 롯데였기 때문에 더욱 관심갖고 봤던 팀이 이글스.
게다가, 투수엔 박찬호, 타선엔 김태균이 들어오면서
전력에 눈에 띄는 플러스 외에 보이지 않는 많은 것들이 있을것이라 기대했는데,
일단 시즌초반엔 김태균만, 그것도 김태균의 타격밖에는 보이는게 없다.

1차전에서도 다소 아쉬운 수비를 보였던 김태균은
2차전에서 승부를 결정지은것이나 다름없는 어이없는 실책성 플레이로 선발의 어깨를 짓눌렀고,
1, 2차전 합계 8개구단중 가장 워스트로 꼽힐만한 플레이를 보여준 지난해 골글 이대수.

1차전에 말그대로 '본헤드' 플레이가 무언지 보여준 한상훈은
2차전에서도 펜스맞고 나오는 2루타가 나왔음에도 3루에서 멈추는
뇌주루 플레이를 보여주고야 만다.
지난해 신경현이 주장으로써 제몫을 해주지 못했었는데,
이러다가 한화도 롯데처럼 주장의 저주가 생기는건가 싶기도 하다.

지난해 각성들을 했다고 하는 젊은 선발진은
아직 다 보질 못했으니 뭐라 평하는건 이르겠지만,
안승민은 자신감 결여, 김혁민은 영점이 여전히 안잡혀있어 불안요소가 더욱 더 가중되는 느낌.

홈 개막전에 나올 예정이라는 양훈이 올해 엄청 좋아졌다지만,
과연 지난해에도 잘해줄땐 국대급, 못할땐 2군급 능력치를 찍어준 선수기 때문에
한화팬들의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지 싶다.

게다가 허모 해설위원이 그토록 침튀게 말하던
1달 내내 원정경기 해야되는 느낌 모드는 과연 한화에게
4월이 정말 잔인한 달로 다가오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든다.

<15억짜리 지명타자 확보? 별명만 늘어나는 이 친구 참...>




3. 어? 얘들 우승후보 0순위 아니었어?  라이온스


모든 야구 관계자들이 입모아 "약점이 없다." "당분간 이들의 세상이다" 라고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과 강점만을 이야기 했던 삼성.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지난해 초와 달라진게 거의 없는 느낌.

지난해 초에도 시즌초에 투수들에 비해 타자들이 너무 못해서
우승후보로 꼽히지도 못했던 팀이었지만, 날이 더워지면서
타격도 같이 올라간 덕에 강력한 불펜을 앞세워 우승할수 있었던 것이라고 봐지는데,
과연 올해도 작년이랑 똑같은 짓(?)을 반복할것인지???

특히 1~2차전 모두 중심타선에서만 안타가 나올뿐
상 하위타선은 모두 개점휴업상태니 이래가지고서는 장타가 나와봐야 한점 얻고,
그마저도 안터지면 줄줄이 그냥 쉬어가는 상태가 지속될뿐...

더구나 2차전 장원삼은 괜찮은 내용이었으나
1차전 차우찬은 지난해 대비 구위나 구속이 모두 떨어진 모습으로
팬들의 이야기로는 시범경기부터 오버페이스한게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데,
시즌 초반부터 이런 소식이 들리는게 반가운 건 아닐듯.

물론 이팀은 예전부터 백업으로 팀하나 대충 차려도 중위권은 한다는 얘기가 있을만큼
든든한 백업이 있다지만, 시즌 초반부터 쓸카드들을 다 빼써버리면 나중에 정말 급해질땐
어떻게 할건가 하는 생각도 해봐야 할 일이다.

그럼에도 여전히 강력한 불펜을 갖고 있기에 이들이 약하다고 이야기하긴 어렵다.
다만 시즌 초 삐걱임이 생각보다 길어진다면
전문가들의 이야기처럼 쉽게 우승할거라는 이야기는 남의 얘기가 될지도...

<올해도 무난히 가지 않겠나... 하던 이분... 감독 2년차 징크스???>



이밖에도 투타 모두 부상선수덕에 총체적 난국이 되고 있는 기아와
시즌초지만 원투펀치 모두가 나가 떨어져버린 두산,
젊은 선수들의 한계를 보여줬지만, 발전 가능성은 여전히 긍정적인 넥센 또한
이번 4월이 꽤나 중요한 시기가 될듯하다.

예상외의 안정세를 보이는 엘지는 이번주 타격이 쎈 롯데를 만나 버텨주는게 관건이겠지만,
원래 이 두팀은 만나면 개그 작렬하니 결과는 아무도 예측 못할일...

2경기 통해서 가장 안정된 전력을 보인건 역시 의외의 슼
이러다 얘네들 올해 또 코시 가나 싶은 안정감.
2경기 통틀어 내용면에서 가장 완벽함을 보여줬다.

<엘지 이승우, 무주공산인 선발진에 깃발을 꽂을수 있을까?>


하루 쉬는동안 8개팀 감독과 코치진이 과연 2경기에서 나온 장점과 단점을
얼마나 잘 조율하느냐에 따라 이번주도 치열한 경기가 벌어질듯 싶다.

주중 경기는 슼과 혀로즈의 대결이 가장 재미있지 싶은데,
경기외의 재미라면 뭐 엘지와 롯데의 경기도 만만치는 않을듯하다.ㅋㅋ

어쨌든 야구가 다시하니 뭔가 활기가 돋는 기분이다.

덧글

  • DD 2012/04/11 10:10 # 삭제 답글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한화는 박찬호를 쉽게 못올리겠죠?
    등판시켰다가 괜히 결과안좋으면....;;;;;;;;
    타팀팬이지만 특히 한화는 공들이만큼 성과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다야씨 2012/04/11 15:35 #

    솔직히 롯빠로써우리는 투타 핵심이 다빠지는데,
    한화는 박찬호, 김태균 영입하는걸 보면서 내심 부러움이 컸죠.

    뭐 시즌초니까 빠진자리도 당장에 커보이진 않고,
    들어온 자리도 크게 부각되진 않겠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차이가 나리라봐집니다.

    괜히 메이저에서 아시아 최다승을 찍은 투수가 아니니
    응원팀 여부를 떠나 저도 개인적으로 박찬호라는 선수에 대해서는 기대해 마지 않고 있으니까요.
    당장은 아니지만 최대한 써먹기 위해서라도 조만간 모습을 드러내리라 생각됩니다.
댓글 입력 영역



얼마블연 소통 배너 타입A

Flagcounter

free counters

야구

시계